경제

전자신문

"달라진 한국차 위상"..G80·트레일블레이저 등 8종 '북미 올해의 차' 후보로

정치연 입력 2020. 10. 11. 11:4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네시스 G80과 현대 아반떼, 기아 셀토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등 한국산 자동차 8종이 '2021년 북미 올해의 차(NACTOY)' 준결승에 진출했다. 역대 북미 올해의 차 후보 최다 선정이자 한국차의 달라진 위상을 보여주는 결과다.

제네시스 G80.

11일 업계에 따르면 북미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는 2021 북미 올해의 차 준결승(Semifinalists) 후보 27개 차종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한국차는 승용차 부문 3종, 유틸리티 부문 5종 등 총 8종이 후보군에 이름을 올랐다.

북미 올해의 차는 현지 자동차 업계 '오스카상'으로 불릴 만큼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1994년부터 26년째 최고의 차를 선정하고 있다. 승용과 트럭 2개 부문 올해의 차를 선정하다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업계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2017년부터 유틸리티 부문을 추가했다.

현대차 아반떼.
기아차 K5.

먼저 2021 북미 올해의 차 승용 부문 8종에 제네시스 'G80', 현대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 기아 'K5' 한국차 3종이 선정됐다. 이들 3종은 캐딜락 CT4, 벤츠 E클래스, 닛산 센트라, 폴스타 2, 어큐라 TLX 등 5종과 맞붙는다. G80과 엘란트라, K5 모두 세대 변경을 거쳐 상품성이 크게 개선된 만큼 올해의 차 수상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제네시스 GV80.
현대차 싼타페.

올해 나온 신차 15종이 후보군에 오르며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유틸리티 부문에는 제네시스 'GV80', 현대 '싼타페', 기아 '셀토스'와 '쏘렌토'를 비롯해 한국지엠이 개발을 주도한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까지 한국차 5종이 올랐다. 트레일블레이저는 쉐보레 브랜드의 글로벌 전략 차종으로 전량 국내 부평공장에서 생산한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한국차와 맞붙을 후부군으로는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쉐보레 타호·서버밴, 포드 브롱코 스포츠와 머스탱 마하 E, 랜드로버 디펜더, 마쯔다 CX-30, 닛산 로그, 토요타 RAV4 프라임과 벤자, 볼보 XC40 P8 리차지 등이 꼽힌다.

역대 가장 많은 차종이 북미 올해의 차 후보군에 포함되면서 한국차의 최종 수상 가능성도 커졌다. 올해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한국차는 성공적 K-방역을 바탕으로 차질 없이 경쟁력 높은 신차를 내놓으면서 미국차나 일본차보다 등 경쟁 브랜드보다 상대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기아차 셀토스.
기아차 쏘렌토.

특히 현대기아차가 2021 북미 올해의 차에 오르면 3년 연속 수상이라는 신기록을 세우게 된다. 현대기아차 가운데 북미 올해의 차 수상은 2009년 '제네시스(코드명 BH)'가 처음이다. 이후 2012년 '엘란트라'가 선정됐고, 2019년 제네시스 'G70'과 현대 '코나(유틸리티 부문)', 2020년 기아 '텔루라이드(유틸리티 부문)' 등 최근 2년 연속 북미 올해의 차를 차지했다.

북미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는 이달 시승 심사 후 투표를 통해 결승에 오를 후보군을 선발한다. 최종 우승자는 내년 1월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북미국제오토쇼에서 발표한다.

업계 관계자는 “해마다 북미 시장에 등장하는 신차 수백여종 가운데 북미 올해의 차 수상은 승용, 유틸리티, 트럭 등 부문별 단 3대에만 돌아간다”면서 “이 때문에 결승에 진출하는 것만으로도 마케팅 효과가 상당하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