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지디넷코리아

테슬라 중 가장 빠른 '모델 S 플레이드', 韓 판매가 1억8999만원

조재환 기자 입력 2020.09.23. 14:22 수정 2020.09.23. 15:3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터리데이서 사양 일부 공개..주행 가능거리 840km 이상 예측

(지디넷코리아=조재환 기자)테슬라가 22일(현지시간) 배터리 데이에서 간략하게 소개한 모델 S 플레이드(Plaid)의 국내 판매 가격이 공개됐다. 

모델 S 플레이드는 테슬라 전체 모델 중 가장 빠른 가속능력을 자랑할 것으로 전망된다.

23일 테슬라코리아 모델 S 주문 페이지에는 플레이드 사양의 가격과 제원 일부가 공개됐다.

테슬라코리아가 밝힌 모델 S 플레이드 판매가격은 1억8천999만원이다. 내년 하반기부터 미국 등 국가별로 순차적으로 인도되기 때문에, 보조금 적용 가능성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테슬라 중 가장 빠른 모델 S 플레이드 국내 판매 가격이 공개됐다. 국내 판매가는 1억8천999만원. (사진=테슬라 주문 페이지 캡처)

테슬라코리아에 따르면 모델 S 플레이드는 시속 0에서 100km/h까지 도달하는 시간을 2.1초 미만으로 바라봤다. 테슬라는 배터리 데이 현장에서 모델 S 플레이드가 시속 0에서 60마일(약 96km/h)까지 도달하는 시간을 2.0초 미만으로 소개했다. 정확한 수치가 아니기 때문에 구체적인 가속 도달 시간은 내년 하반기 출시 때 밝혀질 전망이다.

테슬라코리아는 모델 S 플레이드의 자체 예측 주행 가능거리를 840km 이상으로 바라봤다. 해당 차량에 4680 셀 등 새로운 배터리가 탑재될 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최고속도는 시속 320km/h다.

모델 S는 그동안 듀얼 모터 기반의 롱레인지와 퍼포먼스 등으로 판매됐다. 하지만 플레이드 사양은 3개의 모터가 들어가 있는 ‘트라이 모터’가 갖춰졌다.

최근 양산형 목표로 공개된 미국 루시드모터스 루시드 에어는 시속 0에서 60마일까지 2.5초만에 도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모델 S 플레이드가 루시드 에어 기록까지 깨면서 앞으로 전기차 업계 간 가속 성능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테슬라는 앞으로 텍사스 주 오스틴, 독일 베를린, 중국 상하이 등에 완전한 기가팩토리를 구축한다. 이를 통해 모델 S 플레이드 뿐만 아니라 로드스터, 세미트럭, 사이버트럭 등의 생산을 가속화 할 예정이다. 또 배터리 가격이 낮춰지면 2만5천달러(약 2천900만원) 가격대의 전기차를 생산하겠다는 계획도 공개했다.

조재환 기자(jaehwan.cho@zd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