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기아차 소하리공장 확진자에 가동중단.."역학조사 결과 따를 것"

최윤정 입력 2020.09.16. 21:2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기아차 소하리 공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서 공장 가동이 중단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16일 "저녁에 근무자들은 모두 퇴근시켰고 내일 상황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면 그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아침 직원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후 검사에서 4명이 추가됐다.

소하리 공장은 6월에도 직원 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공장 가동이 하루 멈췄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mercie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