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자신문

[신차드라이브]"이게 전기차라고?"..현존 최강 '아우디 e-트론'

정치연 입력 2020.07.30. 16:01 수정 2020.07.31. 17:1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금까지 나온 어떤 전기차와 비교해도 자신 있습니다.”

e-트론을 타기 전까진 아우디 관계자의 말에 시큰둥했다. 그들의 제품이 경쟁 제품보다 좋다고 말하는 건 어쩌면 당연한 것 아닌가. 이런 생각은 이트론 시승과 함께 금세 깨졌다.

아우디 e-트론 충전 모습. / 정치연 기자

“이게 정말 전기차 주행 감성이라고?…너무 부드럽고 빠른데.”

운전대를 잡자 감탄이 절로 나왔다. 지금껏 타본 여러 전기차 중에 주행 감성과 완성도 면에서 최고였다.

아우디 e-트론 주행 모습.

아우디가 이달 초 국내에 선보인 'e-트론 55 콰트로'를 강원 홍천 일대에서 타봤다. 아우디 브랜드로 세상에 나온 첫 양산형 전기차다.

시승 전 외관을 살폈다. 아우디를 상징하는 8각형 싱글 프레임 그릴 등 전체 모습은 기존 아우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큰 차이가 없었다. 대신 운전석 쪽에 마련한 충전구나 기존 사이드미러를 카메라로 대체하는 버추얼 사이드미러가 전기차임을 나타낸다.

외부에서 바라 본 아우디 e-트론 버츄얼 사이드미러.

양산차 최초로 적용한 버추얼 사이드미러는 가장 눈에 띄는 공기역학적 요소다. 기존 미러보다 차량 전폭을 15㎝가량 줄여 0.27의 낮은 항력 계수를 실현했다. 미러가 차체 측면과 맞아떨어져 주차 시 접을 필요가 없다.

아우디 e-트론 버추얼 사이드미러를 어두운 주차장에서 확인한 모습. / 정치연 기자

어두운 주차장에서 살펴보니 버추얼 사이드미러 카메라를 보여주는 OLED 디스플레이가 선명한 화질을 자랑한다. 디스플레이로 대체된 미러는 주행 시 전혀 불편함이 없었지만, 주차 시에는 익숙하지 않아 적응 시간이 필요해 보였다.

실내는 아우디답게 고급스럽다. 나파 가죽으로 대시보드와 암레스트 등을 꾸몄고, 패들 시프트를 적용한 스티어링 휠도 손에 잘 감긴다. 간결해진 동력 구조로 실내 공간도 넉넉하다.

아우디 e-트론 주행 모습.

본격 주행을 시작했다. e-트론 55 콰트로는 두 개의 전기모터를 차량 전방과 후방 액슬에 각각 탑재해 합산 최고출력 360마력(265㎾), 최대토크 57.2㎏·m를 발휘한다. 부스트 모드를 사용하면 순간적으로 408마력(300㎾), 67.7㎏·m까지 힘을 극대화할 수 있다.

아우디 e-트론 LED 헤드램프. / 정치연 기자

가속 페달을 밟으면 휘이잉 소리를 내며 주행을 시작한다. 가상음을 내는 것인데 여태 시승한 전기차 가운데 가장 이질감 없이 부드러운 주행 감성을 보여줬다. 마치 조용한 6기통 가솔린차를 모는 듯한 느낌이다.

아우디 e-트론 주행 모습.

고속도로에 접어들어 가속 페달을 끝까지 밟아봤다. 가속 시작 시점부터 강력한 힘을 여과 없이 뿜어낸다. 제원상 정지 상태에서 100㎞/h 가속 시간은 6.6초(부스트 모드 5.7초)에 불과하다. 공차 중량이 2615㎏에 이르는 점을 고려하면 출중한 실력이다.

다시 국도로 빠져나와 구불구불한 산길을 달렸다. 가장 감탄한 건 핸들링이다. 차량을 일부러 미끄러트리려고 해봐도 언더스티어나 오버스티어 현상이 나오지 않는다. 도로를 움켜쥐고 달리는 느낌이다. 배터리 등을 차체 하부에 깔아 무게 중심이 낮은 데다 사륜구동 콰트로 시스템을 사용한 영향이다.

아우디 e-트론 보닛 내부. / 정치연 기자

주행거리는 기대보다 넉넉했다. e-트론이 국내에서 인증받은 1회 충전 주행거리는 복합 기준 307㎞다. 출발 시 주행 가능 거리가 300㎞였는데, 한적한 고속도로와 국도 100㎞를 주행하고 남은 주행 가능 거리는 240㎞였다. 현장에서 만난 아우디 관계자는 400㎞가 넘는 서울과 부산 주행 테스트에 성공했다고 강조했다.

운전쪽 도어 앞에 자리한 아우디 e-트론 충전구. / 정치연 기자

이처럼 실제 주행 가능 거리가 더 긴 것은 강력한 회생 제동 기능 덕분이다. e-트론은 감속 중 90% 이상 상황에서 전기모터를 통해 에너지를 회수한다. 내리막길을 달리다 보면 주행 가능 거리가 늘어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브레이크-바이-와이어 시스템이 브레이크 사용 시 에너지를 적극 회수한다. 다른 전기차처럼 회생 제동 시 느껴지는 불쾌함이 전혀 없다는 점도 특징이다.

아우디 e-트론 8각형 전면 그릴과 전기차 전용 번호판. / 정치연 기자

배터리는 95㎾h 용량을 갖췄다. 12개의 셀을 하나의 모듈로 총 36개 배터리 모듈로 구성됐다. 배터리 보증기간은 8년 또는 16만㎞다. 완속(AC)이나 급속(DC) 충전 모두 가능하다. 급속 충전 시 최대 150㎾ 출력으로 30분 만에 최대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아우디 e-트론. / 정치연 기자

아우디는 e-트론 고객 충전 편의성을 위해 전국 41개 전시장과 서비스센터에 전용 150㎾ 급속 충전기를 설치했다. e-트론 고객을 위한 충전 대행 서비스도 제공한다. e-트론은 현존 최강 전기차로 부르기에 손색이 없지만, 가격은 대중적이지 않다. e-트론 55 콰트로 가격은 1억1700만원이다. 구매 보조금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