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엔진 떨림' 제네시스 GV80 디젤, 10년 보증 연장

오세성 입력 2020.06.11. 15:4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부 디젤 모델 '엔진 부조' 현상 발생
현대차 "낮은 RPM 장기 운행시 카본 누적"
현대차가 제네시스 GV80 디젤 모델의 엔진 보증 기간을 2배로 늘린다. 사진=현대차


현대차가 제네시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 디젤 모델의 엔진 보증 기간을 2배로 늘리기로 했다. 일부 GV80 디젤 차량 내 엔진 떨림 증상이 발생한데 따른 후속 조치다.

현대차는 11일 구매 고객들에게 문자 안내를 통해 이날까지 출고된 GV80 디젤 모델 모든 차량의 엔진 주요 부품 보증기간을 기존 5년 혹은 10만km에서 10년 혹은 20만km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문제는 디젤 엔진 연소가 불안정적일 때 진동과 울컥임 증상(엔진 부조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데 있다. 이 같은 소비자 민원을 접수한 현대차는 지난 5일부터 GV80 디젤 차량을 출고하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현대차는 "낮은 분당회전수(RPM)에서 장기간 운행할 경우 엔진 내 카본(연료가 연소하고 남은 찌꺼기)이 누적되는 정도에 따라 발생하는 현상"이라며 "고객들의 불안을 해소하고자 이번 엔진 보증기간 연장을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원인을 파악한 만큼 보증기간 연장과 별개로 마련된 조치방안의 유효성 검증이 끝나는 대로 시정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