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시승기]기아차 셀토스, '생애 첫차부터 패밀리카까지' 다 되는 소형SUV

김지희 입력 2020.05.31 10:51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아차 셀토스(사진=기아차)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최근 국내에서 가장 뜨거운 시장을 꼽으라면 단연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이다. 불과 몇 년 전만 하더라도 선택지가 한 두 개 정도에 불과했던 시장이 이제는 완성차 브랜드마다 2개 이상의 모델을 갖춘 핵심 세그먼트가 됐다. ‘핫’해진 만큼 경쟁은 치열해졌다. 올 들어서도 신차 출시가 줄을 잇는 가운데, 데뷔 1년이 가까워지도록 판매 1위를 지키고 있는 모델이 있다. 바로 기아자동차 셀토스다.

셀토스는 올해 4월까지 총 1만8009대가 팔렸다. 상대적으로 최근 출시돼 신차 효과가 강한 르노삼성자동차 XM3(1만1914대), 한국GM 트레일블레이저(5552대)를 웃도는 성적이다. 심지어 아직까지도 계약 후 8주 안팎의 대기가 불가피하다는 이야기마저 들린다. 지난 23일 시승을 통해 셀토스의 인기비결을 직접 확인해봤다. 시승한 모델은 1.6터보 가솔린 모델이다.

주차된 셀토스를 보고 가장 먼저 든 생각은 덩치가 작지 않다는 것. 소형 SUV지만 외관상으론 하나 위 체급의 스포티지와 비슷한 크기로 보인다. 동급 모델 대비 차량 길이가 긴 데다, 좌우로 시원하게 뻗은 선을 적극 활용한 디자인의 영향으로 전면부가 와이드한 인상이다.

차체 크기는 전장 4375㎜, 전폭 1800㎜, 전고 1615㎜로, 차체가 커지는 최근 트렌드가 반영된 모습이다. 그 덕에 소형 SUV임에도 패밀리카로 활용도 가능하다. 셀토스의 2열은 성인 남성이 큰 불편함 없이 앉을 수 있을 만큼의 공간을 확보했다. 뒷좌석에도 열선시트와 USB 충전포트가 적용됐으며, 리클라이닝(각도 조절)이 가능하다는 점은 패밀리카로서 매력을 높이는 요소다.

셀토스 실내공간(사진=기아차)

센터페시아의 10.25인치 디스플레이를 통해 내비게이션은 물론 각종 시스템 조작도 용이하다. 전반적으로 터치식과 버튼식 조작을 적절하게 혼용하고 있어 주행 중 공조 장치 등 조작에 불편함이 없었다. BOSE 오디오 시스템으로 사운드도 준수한 편이다.

주행 성능 면에서 셀토스는 초반 토크가 기대 이상이었다. 하지만 가속 성능은 다소 아쉬움이 있다. 100㎞/h 이상으로 속도를 높이면 기대만큼 속도가 붙지 않는다. 고속도로에서 추월이나 차선변경이 어려울 정도는 아니었지만 먹먹함도 조금 느껴졌다. 셀토스의 최고출력은 177마력, 최대토크는 27kgf.m다.

복합연비는 12.7㎞/ℓ다. 실제 서울에서 파주까지 시승하는 동안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도심 구간에서는 연비가 9㎞/ℓ 수준으로 떨어진 반면, 고속 구간에서의 연비는 15.8㎞/ℓ까지 뛰었다.

다만 정숙성 측면에서는 아쉬움이 있다. 고속 주행 시 소음이 잘 차단되지 않아 조수석에 앉은 동승자와의 대화에 불편함이 느껴진다. 고르지 못한 노면을 지날 때는 제법 충격도 느껴져 ‘SUV의 한계인가’라는 생각도 들었다. 개인마다 분명 차이는 있겠지만 적어도 세단 만큼의 정숙성을 기대해선 안 된다.

셀토스(사진=기아차)

셀토스의 시승 소감을 한 마디로 정리하면 ‘크게 흠 잡을 데가 없는 차’다. 어떤 면에서 압도적인 개성을 드러내는 모델은 아니지만 모든 면에서 중간 이상은 해내는 좋은 밸런스를 갖춘 모델이다. 셀토스는 생애 첫 차를 찾는 운전자는 물론 지나치게 크지 않은 패밀리카를 고민하는 운전자까지 모두에게 무난한 선택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관련 태그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