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9월로 다시 연기

박지호 입력 2020.05.22 13:29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내달 17일부터 20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던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9월로 연기됐다.

2017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글로벌 EV 서밋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조직위는 22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올해 엑스포를 9월 16∼19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서울 이태원 연관 '코로나19' 집단 감염 확진자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이어지면서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의 방역 조치가 강화됨에 따라 엑스포 일정을 다시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조직위는 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이 여전한 가운데 외부 관광객 유입으로 인한 감염 우려 증가와 함께 제주도의 '제주형 생활속 거리 두기' 방침에 따른 단계별 가이드라인을 반영해 이같이 결정했다.

외교부는 우리 국민의 전 세계 여행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는 특별여행주의보를 내달 19일까지 연장한 상태다.

제주도는 2단계 '제주형 생활속 거리 두기'의 일환으로 내달 4일부터 21일까지 30명 이하의 소규모 행사와 회의에 한해 철저한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신중하게 개최하도록 당부하고 있다.

세계 유일의 순수 전기자동차엑스포인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는 당초 지난달 29일부터 5월 2일까지 나흘 동안 '전동화 개념을 새롭게 정의하라(The New Definition e-Mobility)'를 주제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제주ICC)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다.

그렇지만 '코로나19' 전국 확산으로 방역 당국이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운동을 전개하면서 감염병 확산을 막고 관람객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6월 17∼20일로 한차례 연기했었다.

김대환 조직위 공동위원장은 "제주지역은 지난 9일 이후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있지만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선제적 대응 방침에 따라 연기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어 "가을색이 짙어가는 9월에 여는 국제전기차엑스포는 더욱 매력적인 볼거리와 체험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코로나19' 이후 주목받는 'K-컨벤션'실증을 통해 높아진 대한민국의 국격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jihopark@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태그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