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일보

크로스오버로 진화한 쉐보레 EV, 멘로의 국내 도입은 어떨까?

모클팀 입력 2020.05.22. 11:3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크로스오버의 형태를 한 EV, 쉐보레 멘로의 국내 도입은 어떨까?

쉐보레가 중국 시장에서 차세대 순수 전기차, ‘멘로(Menlo)’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출시에 나서며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1회 충전 시 383km에 이르는 긴 주행 거리는 물론이고 우수한 주행 감성을 자랑하는 쉐보레 볼트 EV라는 출중하고 완성도 높은 순수 전기차를 보유하고 있고, 또 꾸준한 판매 실적을 올려왔던 한국지엠이지만, 쉐보레 멘로의 영향력은 상당해 보인다.

시장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어 이에 맞춰 쉐보레가 최근 배터리의 효율성 및 용량을 10% 향상하는 것은 물론이고 패키지 개선한 2020 쉐보레 볼트 EV를 선보이며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414km에 이르는 성과를 제시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의 입지는 다소 아쉽게 느껴지는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결과의 원인은 아마도 형태에 있다. 실제 국내 소비자들은 비슷한 가격이라면 해치백 형태의 볼트 EV에 비해 크로스오버 형태의 차량에 눈길이 가는 소비자들이 많기 때문이다. 실제 국내 전기차 시장을 살펴보면 현대 코나 EV와 기아 니로 EV 및 소울 부스터 EV 등이 주목을 받고있다.

그렇기 때문에 크로스오버 형태로 다듬어진 전기차, 쉐보레 멘로의 공개는 단순히 중국 소비자들의 이목은 물론이고 국내 소비자 및 관계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킬 수 밖에 없는 존재인 셈이다.

그렇다면 과연 쉐보레 멘로의 국내 도입은 어떨까?

중국에서 공개된 쉐보레 멘로는 이미 ‘완전한 차량 정보’를 명확히 제시하고 있다. 이미 쉐보레 볼트, 쉐보레 볼트 EV, 그리고 뷰익 벨리트 6 등과 같은 다양한 전동화 및 전기 차량의 경험을 바탕으로 개발된 존재이기 때문이다.

독특한 점은 그 정의에 있다. 쉐보레 측에서는 크로스오버, 혹은 SUV라는 카테고리 구분 대신 ‘일렉트릭 세단’이라고 정의하며 멘로의 가치를 제시하고 있다. 특히 4,665mm의 전장과 각각 1,813m와 1,513mm의 전폭과 전고는 세단보다는 크로스오버에 가깝기 때문에 더욱 이채롭게 느껴진다. 참고로 휠베이스는 2,660mm에 이른다.

이러한 형태와 디자인은 과거 쉐보레 측에서 공개했던 FNR-X 컨셉에서 영향을 받은 모습이다.

FNR-X 특유의 과격하고 터프한 감섬을 드러낸 프론트 그릴을 지워냈으나 쉐보레 고유의 젊고 역동적인 헤드라이트 및 실루엣을 고스란히 담아내고, 측면과 후면 역시 이러한 감성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이러한 체격은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는 전기차들과의 유사한 모습은 물론이고, 한국지엠이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및 북미 시장에서 프리미엄 SUV로 정의된 블레이저와도 통일된 아이덴티티를 제시해 더욱 높은 만족감을 자아낸다.

멘로, 스포티한 감성을 연출하다

쉐보레 볼트 EV가 전형적인, 그리고 ‘이동 수단’에 집중한 전기차의 공간을 연출했다.

쉐보레 멘로의 실내 공간은 전기차의 감성 보다는 대중적인 ICE(내연기관) 차량의 감성을 연출한 모습이다. 실제 전기차의 감성을 강조한 푸른색의 디테일을 제외한다면 쉐보레 올란도(2세대, 중국형 모델)와의 유사함을 드러낸다.

특히 스티어링 휠의 디자인이나 센터페시아의 디자인은 물론이고, 버튼이나 자그마한 조그 다이얼이 아닌 제대로 된 기어 시프트 레버를 사용한 점 등은 쉐보레 멘로 만의 독특한 감성을 자아내는 요소로 느껴진다.

전기 배터리를 하부에 배치하고 실내 공간을 넓게 구성한 만큼 네명, 혹은 다섯 명의 탑승자를 위한 공간은 물론이고 넉넉한 적재 공간을 함께 제시한다. 구체적인 수치 제원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큼직한 캐리어 및 다양한 짐을 손쉽게 적재할 수 있으며 2열 시트를 접어 더욱 넓은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합리적이고 넉넉한 패키징의 EV

쉐보레 멘로의 전기 모터와 배터리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나 쉐보레 볼트 EV와 뷰익 벨리트 6에서 그 단서를 찾을 수 있다. 쉐보레 볼트 EV 보다는 낮은 성능이지만 벨리트 6 보다는 우수한 출력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된다면 120kW 혹은 130kW급 전기 모터가 채용될 가능성이 높으며, 이중 130kW급 전기 모터가 탑재될 경우에는 환산 시 174마력에 이르게 된다. 이와 함께 50~60kW 수준의 리튬-이온 배터리가 장착되어 1회 충전 시 410km(NEDC 기준)의 주행 거리를 확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모두가 아는 만큼 쉐보레 멘로가 국내에 진출할 가능성은 낮다.

여러 이유도 있겠지만 중국에서 생산되는 차량이고, 한국지엠과 상하이 GM의 연계는 그리 자주 발생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쉐보레 멘로는 ‘크로스오버 EV’라는 특별함으로 한국지엠에게 전기차 시장에서의 쉐보레 브랜드의 입지 강화와 함께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는 존재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