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자동차산업 최악의 '스타트'..르노삼성·한국GM 부진

세종=민동훈 기자 입력 2020.02.14 11:01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자동차 울산3공장 아이오닉일렉트릭 의장라인 모습. /사진제공=현대차

연초 자동차 산업 성적표가 참담하다. 설 연휴와 연말부터 이어진 르노삼성 노조의 파업 등 여파로 자동차 생산량이 크게 줄었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사태 여파로 내수판매도 부진했다. 르노삼성 위탁생산, 한국지엠(GM)의 유럽 수출 중단 등으로 수출도 급감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4일 발표한 '2020년 1월 자동차산업 월간동향(잠정)'에 따르면 1월 자동차 생산은 전년동기대비 29.0% 감소했다. 내수는 14.7%, 수출은 28.1% 각각 줄었다.

연초 파업, 조업일수 감소 등 여파

현대차그룹 제네시스 SUV 'GV80' 주행 사진. /사진제공=제네시스
우선 생산부문은 설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 르노삼성, 기아차 노조의 파업 등의 여파로 지난달에 29.0% 줄어든 25만1573대 생산에 그쳤다.

현대차의 경우 펠리세이드, 베뉴, GV80 등 일부 신차 생산이 늘었지만 조업일수가 지난해보다 4일 줄었고 트럭 생산량 조절에 나서면서 전체 생산이 19.6% 줄었다. 기아차는 부분파업에 따른 생산 차질, 조업일수 감소, 경차 수출 부진 등으로 27.9% 감소했다.

쌍용차는 신형 코란도 판매 호주에도 다른 SUV모델의 내수경쟁 심화, 수출 부진 등으로 28.4% 줄었다. 한국GM과 르노삼성 역시 각각 55.7%, 50.1% 감소했다.

'코로나19' 차 판매도 급감

자료사진, 렉서스 매장/사진제공=뉴스1
내수판매도 줄었다. 개별소비세 감면이 지난해 연말로 종료된데다 영업일수 감소,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14.7% 감소한 11만6153대를 판매하는데 그쳤다. 현대는 지난해 출시한 소나타 등 신차효과가 있었지만 기존 모델이 부진해 판매가 21.3% 감소했다. 기아는 경소형차 판매 감소에도 지난해 출시한 신형 K5와 셀토스 등의 인기로 2.5% 줄어드는데 그쳤다.

쌍용차는 SUV 및 픽업의 경쟁모델 다수 출시 등으로 36.8% 감소했고 르노삼성도 일부 구형 모델의 단종으로 16.8% 줄었다. 반면 한국GM은 스파크, 신차 콜로라도 등의 호조로 되려 0.9% 증가했다.

수입차는 폭스바겐의 판매 회복 등에도 렉서스, 토요타 등 일본계 5개 브랜드가 모두 부진(-65.8%)하면서 7.0% 줄었다.

한국GM, 르노삼성 수출 부진 결정타

(부산=뉴스1) 여주연 기자 = 13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광장에서 열린 '르노삼성자동차 노조 임금 협상 쟁취 결의 집회'에서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1.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동차 수출도 맥을 추지 못했다. 1월 수출량은 28.1% 감소한 15만974대로 집계됐다. 한국GM의 유럽 수출중단과 르노삼성의 로그 위탁생산 및 수출물량 감소 등이 영향을 미쳤다. 한국GN은 53.8%, 르노삼성은 77.3% 급감했다. 부분파업으로 생산 차질을 겪은 기아차도 32.1% 줄었다.

현대차는 소형승용 모델 부진에도 팰리세이드 등 SUV 수출 호조 등에 힘입어 감소폭을 최소화(8.8%)했다. 쌍용차도 주요 수출지역인 이란 수출 중단과 아프리카, 중남미 등 신흥국 수출이 줄었지만 신형 코란도가 힘을 내면서 4.8% 감소에 그쳤다.

세종=민동훈 기자 mdh5246@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