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지디넷코리아

[시승기] 꾸준히 업데이트 중인 전기차, 테슬라 모델 X 퍼포먼스

조재환 기자 입력 2019.12.09. 11:50 수정 2019.12.09. 14:3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로공사용 칼라콘도 인식..유튜브·넷플릭스 시청 가능

(지디넷코리아=조재환 기자)테슬라코리아가 국내 시장에 내놓은 전기차 3종(모델 S, 모델 X, 모델 3)은 꾸준히 OTA(over-the-air) 업데이트를 통해 발전하고 있다. 차량 내부의 인포테인먼트 콘텐츠 뿐만 아니라 주행에 필요한 사항까지 꾸준히 개선되고 있다.

지디넷코리아가 최근에 시승한 테슬라 모델 X 퍼포먼스는 최신 소프트웨어가 장착된 차량이다.

이중 눈에 띄는 변화는 바로, 클러스터에 공사용 칼라콘이 표기된다는 점이다. 차량 스스로 어떤 구간이 공사중인지 스스로 파악해 운전자에게 알려줄 수 있다. 이같은 기능은 아직까지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도입하지 못 한 기술이다.

테슬라 모델 X 퍼포먼스 (사진=지디넷코리아)
테슬라 모델 X 퍼포먼스 내부 (사진=지디넷코리아)
테슬라 모델 X 퍼포먼스 뒷모습. 밑줄이 쳐진 'DUAL MOTOR' 레터링이 새겨지면 퍼포먼스 차량임을 뜻한다. (사진=지디넷코리아)

또 시승차량에는 유튜브와 넷플릭스 등 영상 콘텐츠를 볼 수 있는 기능도 추가됐다. 영상 재생 속도나 터치 후 반응 속도 등은 무난한 편이다.

테슬라 모델 X 퍼포먼스 시승차량은 주행속도가 제한됐다. 테슬라 내부 안전 방침이 새롭게 정해졌기 때문이다. 루디클러스 플러스 등 스포츠 주행에 필요한 가속도 할 수 없다. 다만 일반에게 판매되는 차량은 주행속도 제한 설정이 되지 않는다.

지디넷코리아는 영상 시승기에서 모델 X 퍼포먼스 내외관 특징과 오토파일럿 주행 특징 등을 담아냈다.

차량 내외관 특징을 담은 라이브 영상 녹화본은 지디넷코리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살펴볼 수 있다. (▶바로가기)

조재환 기자(jaehwan.cho@zd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