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세계 시장 1위 중국, 전기차 이어 수소전기차도 보조금 폐지

박태준 입력 2019.10.17 14:49 수정 2019.10.17 15:07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국 정부가 2021년부터 자국의 전기차 보조금 지원제도를 폐지하기로 한데 이어 수소전기차 보조금도 지원을 중단한다.

당초 전기차만 보조금은 없애고, 수소전기차 보조금은 유지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시장성이 없다는 이유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향후 중국의 친환경차 산업 육성책은 전기차로 집중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17일 중국 영자신문 차이나데일리닷컴 등에 따르면 중국 재무성이 2021년부터 수소연료전지전기차 보조금 지원제도를 폐지한다고 밝혔다. 당초 전기차 보조금은 없애고, 수소전기차는 유지한다고 했지만, 중국 재무성은 “(수소전기차에 대한) 재정 지원에도 불구하고. 획기적인 발전과 빠른 발전을 이룩하지 못했다”며 수소전기차 보조금 지원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중국 내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보조금은 내년까지 지원한다. 중국 정부는 지금까지의 모든 물질적인 지원은 중단하고,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한 '친환경차 의무판매제'를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현지 업체는 차량 판매량 일부분을 친환경차(BEV·PHEV·FCEV)로 팔아야 한다.

중국의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 보조금 지원은 2010년 초반부터 시작됐다. 전기차는 이미 300만대를 돌파할 만큼 안정적인 시장 성장세를 보인 반면, 수소전기차는 현재까지 2000여대를 보급하는데 그쳤다. 특히 중국은 도시 내 수소충전소 구축이 어렵다는 점을 감안해 물류나 대중교통 분야의 상용 수소전기차 위주로 보급했다. 하지만 이 마저도 정책적 효과를 보지 못했다.

중국 재무성 측은 “중국의 많은 소규모 제조업체가 수소전기차 개발을 위해 정부 자금을 활용하는 것이 관행처럼 돼 버렸다”며 “일부 자동차 제조업체는 보조금에 너무 의존하기 때문에 세계 시장에서 생존하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박철완 서정대 교수는 “중국이 안정적인 시장 성장세를 보이는 전기차와 달리 아직 초기인 수소전기차 보조금 정책을 변경한 건, 향후 중국의 수소전기차 산업육성과 보급에 집중하기 않겠다는 의도다”며 “수소전기차 보조금 폐지는 중국의 부족한 수소전기차 경쟁력에서 비롯됐지만, 우리나라도 수소전기차 관련 정책을 보다 신중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작년에 중국에서 팔린 수소전기차는 총 1619대로, 모두 버스와 트럭 등 상용차다. 중국은 지난해 수소전기차를 포함해 전기차 약 122만대를 보급했다. 전세계 시장의 약 48% 수준이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