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팰리세이드 잡아라..모하비·트래버스·익스플로러 '출격'

안민구 입력 2019.08.22 07:00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간스포츠 안민구] 올 하반기 대형 스포츠다목적차(SUV) 시장에 전운이 감돌고 있다. '절대강자' 현대차 팰리세이드가 증산에 나선 가운데 한국GM 트래버스, 기아차 모하비 마스터피스 등 대항마가 내달 초 출격을 예고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수입 대형 SUV 시장의 '왕좌' 포드 익스플로러도 10월 나와 경쟁에 합류한다. 팰리세이드가 긴 대기시간으로 2만여 명의 잠재고객을 잃은 가운데 하반기 신차들이 이 수요를 얼마나 흡수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팰리세이드]
상반기에 연간 목표 채운 팰리세이드

21일 완성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첫 대형 SUV 팰리세이드의 올해 상반기 판매량은 총 3만1502대로 집계됐다.

지난달 판매량까지 합치면 3만5900대가 넘는다. 이는 현대차가 계획한 연간 내수 목표인 2만5000대을 훌쩍 넘어선다.

남은 기간 대기 수요를 포함하면 올해에만 총 5만대 이상이 팔릴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팰리세이드의 흥행 비결은 높은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에 있다. 전장과 전폭이 각각 4098㎜, 1975㎜로, 출시 당시 동급 차종 중 가장 컸음에도 불구하고 가격대는 5000만원선을 밑돌았다. 디젤(2.2) 3622만~4177만원, 가솔린(3.8) 3475만~4030만원 수준으로 중형 SUV 싼타페(2815만~3680만원)와 비교해 가격경쟁력이 있었다.

팰리세이드의 인기에 경쟁 차종은 울상을 지었다. 쌍용차 G4렉스턴의 상반기 판매량은 2308대로, 전년 대비 1000대가 줄었다. 같은 기간 기아차 카니발도 11.3% 줄어든 3만8240대 팔리는 데 그쳤다.

[모하비 더 마스터]
옷 갈아입은 모하비 반격 나서

팰리세이드 독주에 '한 지붕 두 가족' 기아차가 제동을 걸고 나선다.

팰리세이드 등장 전 국산 대형 SUV의 자존심을 지켜온 모하비의 부분변경 모델인 '모하비 더 마스터'를 내달 출시한다.

기아차는 출시에 앞서 지난 14일 모하비 더 마스터의 외장 디자인을 공개했다. 모하비 더 마스터는 지난 3월 서울모터쇼에서 공개된 디자인 컨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를 바탕으로 디자인됐다. 당시 큰 호평을 받았던 디자인 요소들이 고스란히 반영됐다. 특히 서울모터쇼에서 공개 당시 전면부 전체로 확대된 그릴과 그 사이에 큐브 형태의 램프를 박아 넣은 컨셉트카의 파격적인 디자인은 큰 관심을 끌었던 바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진보한 정통 SUV의 모습을 완성한 것"이라고 말했다.

파워트레인은 3.0리터 V6 디젤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후륜구동 기반의 사륜구동 시스템이 적용된다. 프레임바디 또한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되는 만큼 고유의 강건한 주행성능에 초점을 맞췄다는 게 기아차 측의 설명이다.

실내 디자인과 편의사양도 대대적으로 개선된다. K9에도 적용된 바 있는 12.3인치 디스플레이와 LCD 클러스터를 적용하고, 전자식 기어노브, 6인승 독립시트 구조를 채택하는 등 최근의 트렌드를 적극 반영할 것으로 알려졌다. 가격은 미정.

[트래버스]
수입차 트래버스도 출격 대기

수입차를 선언한 한국GM의 트래버스도 내달 출격한다.

트래버스는 동급 최고 수준의 전장과 휠베이스를 강점으로 내걸고 있다. 트래버스는 전장이 5200㎜, 휠베이스가 3073㎜로, 기아차 카니발보다 전장은 85㎜, 휠베이스는 10㎜가 길다.

파워트레인은 3.6리터 가솔린 엔진과 9단 자동변속기, 전자식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으로 구성된다. 최고출력은 310마력, 토크는 36.8kg.m이며, 트레일러링 시스템을 기본 적용해 캠핑 카라반을 연결할 수 있는 구성을 갖췄다. 미국 환경 보호청 기준 고속연비는 약 10.6km/l, 도심연비 약 7.2km/l다.

문제는 가격경쟁력이다. 한국GM은 말리부·스파크 등을 국내 생산하며 한국자동산업협회에 가입한 국내브랜드이지만, 쉐보레 브랜드는 미국에서 들여온다. 따라서 미국에서 데려오는 수입모델은 인증절차와 운송비용이 추가돼 상대적으로 가격이 높아지게 된다.

국내 소비자 입장에서는 '국산차가 왜 이리 가격이 비싸냐'고 충분히 생각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에 한국GM은 지난 4일 쉐보레의 한국수입자동차협회 회원 가입을 결정했다. 소비자들에게 국산차로 인식되면 가격경쟁력에서 밀리기에 수입차협회에 가입해 수입차라는 점을 강조하는 것이다.

국산차로써 렉스턴스포츠나 팰리세이드와 경쟁하는 것보다 수입차로서 포드의 레인저나 지프 익스플로러 등과 경쟁하는 것이 훨씬 유리하기 때문이다. 이런 수입차들과 비교하면 가격도 저렴할뿐더러 AS 등도 상대적으로 훌륭하다.

수입차 업계 관계자는 "트래버스는 수입차로 판매되지만 최대한 합리적인 가격으로 책정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입차 프리미엄을 달고 국내 경쟁 차량들과 가격 차이가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면 시장에서 꽤 영향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포드 익스플로러]
현대차가 지목한 경쟁차 익스플로러도 출시 초읽기

현대차가 작년 11월 팰리세이드를 내놓으면서 주 타깃으로 삼은 포드 익스플로러도 10월 출격을 앞두고 있다.

익스플로러는 연간 6000~7000대씩 팔리는 수입차 최고 인기 SUV다. 2017년 6021대, 2018년 6909대 팔리면서 수입 SUV 시장에서 2년 연속으로 1위를 차지했다. 팰리세이드가 출시되기 전까지는 대형 수입 SUV 시장을 거의 독점하다시피 했다.

올해도 연초부터 언론을 통해 구체적인 6세대 익스플로러 출시 소식이 흘러나왔음에도 불구하고 1월 537대, 2월 343대, 3월 582대, 4월 565대, 5월 657대, 6월 501대, 7월 463대 등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달에는 2019년 모델이 모두 판매됐다.

포드는 오는 10월 신형 익스플로러의 출시를 앞두고 최근 사전 계약을 시작했다. 국내에 출시되는 모델은 2.3 가솔린 모델과 3.0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이다. 두 모델 모두 기존의 전륜구동 방식이 아닌 후륜구동 방식을 채택한 새로운 플랫폼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가솔린 모델이 기존보다 170만원 인상된 5960만원, PHEV 모델이 7400만원 정도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하반기 신형 대형 SUV의 성공 여부는 팰리세이드 '대기 수요 흡수'에 달린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팰리세이드는 현재 대기 수요가 넘쳐난다. 일부 고객은 올해 차량 인도가 어렵다"며 "기다림에 지친 고객들이 새로 출시된 대형 SUV로 고개를 돌릴 수 있다. 팰리세이드 고객을 얼마나 많이 뺏어오는지가 신차 흥행을 판가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I-Hot]

관련 태그
일간스포츠 주요 뉴스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