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말 출시 제네시스 첫 SUV 'GV80', 신형 'G80' 얼굴 드러냈다

김준 기자 입력 2019.08.20 11:33 수정 2019.08.20 11:40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내년 초 출시될 제네시스 G80 신형(개발명 RG3)이 위장 래핑으로 형태를 가린 채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을 주행하고 있다. 상위 모델인 G90과 비슷한 디자인의 대형 방패 스타일(크레스트) 라디에이터 그릴을 채택했다. 헤드램프도 상 하단으로 분리된 LED 램프를 사용해 G90와 패밀리 룩을 구현했다. 사이드 미러는 플래그 타입이다.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그룹 차량 개발을 담당하는 남양연구소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총괄본부장과 임원, 상품본부 임직원들이 독일 뉘르부르크링에 총출동했다. 그룹의 차세대 전략 차종에 대한 최종 점검을 한다는 게 표면적인 이유지만, 곧 출시할 제네시스 최초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과 G80 신형 모델을 세계 언론에 홍보하는 게 핵심 목표였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5일~17일(현지시간)비어만 사장 등 남양연구소 임직원들이 독일 뉘르부르크링에 위치한 테스트 센터에서 현대·기아차와 제네시스 차세대 전략차종의 성능을 종합적으로 점검하는 트랙 데이를 실시했다고 20일 밝혔다.

테스트 현장에는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을 비롯해 디자인담당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 제품통합개발, 아키텍처, 섀시, 내구, 파워트레인, NVH(소음·진동) 부문 임원이 참석했다. 또 현대차의 제품 기획과 운영을 담당하는 상품본부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 유럽 권역 현대차·기아차·제네시스 상품 담당자 등 모두 20여명이 참석했다.

테스트한 차량은 제네시스의 경우 G80 신형(개발명 RG3),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개발명 JX), G70이 동원됐다. 현대차는 벨로스터 N, ‘i30 N line’, 기아차는 SUV ‘XCeed’ 6차종이 트랙에 올랐다.

위장막으로 가린 제네시스 G80 신형이 독일 국도를 달리고 있다. 현대차 제공
독일 늬르부르크링 서킷을 돌고 있는 제네시스 GV80. 올 연말 출시될 예정이다. 래핑으로 일부를 가렸지만 라디에이터그릴도 제네시스 G90, G80 신형과 유사한 크레스트그릴을 채택했다. 사이드미러도 G80과 같은 플래그 타입이며, 헤드램프도 상하단이 분리된 LED 램프를 사용했다.
현대차 벨로스터 N, i30 N 라인, 신형, 제네시스 G80 신형, GV80, G70이 독일 국도를 달리고 있다. 현대차 제공

참석자들은 독일의 일반도로에서 이들 차량을 먼저 테스트했다. 아우토반 속도무제한 구간에서는 시속 280㎞까지 달리며 차량의 고속주행 성능을 체크했으며, 곡선로가 이어진 국도와 노면이 불규칙한 시골길 등도 주행했다. 일반도로 시승 후에는 세계에서 가장 길고 악명 높은 레이싱 서킷인 뉘르부르크링에서 반복 주행을 하며 개발 차량의 한계를 테스트한 것으로 알려졌다.

20.8㎞에 이르는 뉘르부르크링 트랙은 1만㎞를 고속주행할 경우 일반 도로 18만㎞를 달린 것과 동일한 ‘피로 현상’이 차량에 누적될 정도로 가속·선회 성능과 내구성에 대한 테스트를 밀도 있게 진행 할 수 있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비어만 사장이 여러 차례 테스트 세션을 거칠 때마다 참석자들과 점검 대상 차량의 가속력과 제동력, 승차감, 소음진동 등에 대해 토론을 진행했고 개선 방향에 대해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연구개발, 상품 부문 중역들이 창사 이후 최초로 독일의 트랙에서 개발 차량 테스트를 진행한 것은 그만큼 독일을 중심으로 한 유럽지역이 현대차그룹의 주요한 해외 판매처로 부상했기 때문이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유럽시장에서 6.7%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사상 최초로 100만대 판매를 돌파하는 등 판매가 상승세를 타고 있다. 그런 만큼 현지 시장을 정확히 파악하고 유럽 현지 자동차 시장 동향과 시장 특성에 맞춘 제품 개발 방향성을 체험하는 시간이 필요했다는 것이다.

곧 출시될 제네시스 G80 신형과 제네시스 최초의 SUV GV80을 공식적으로 노출시키는 ‘이벤트’도 이번 테스트의 주요 목적 가운데 하나다.

현대차그룹의 새로운 먹거리를 책임지게 될 제네시스 GV80은 올 연말 출시를 앞두고 일반도로 등에서 마지막 담금질을 하고 있다. 3.5ℓ V형 6기통 트윈터보 엔진이 올려져 수입 고성능 SUV와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G80 신형은 내년 초에 출시될 예정이다.

김준 선임기자 jun@kyunghyang.com

관련 태그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