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기차 충전사업자 이달 추가 선정..하반기 추경 '1만2000기' 보급 맡긴다

박태준 입력 2019.08.12 17:01 수정 2019.08.12 17:21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가 이번 달 민간 전기차 충전사업자를 추가로 선정한다. 매년 한차례 선정했던 사업자를 올해는 두 번이나 뽑는다. 하반기 추경 예산에 1만2000기 분량 공용충전기 예산이 확정되면서 보급량이 늘었기 때문이다. 연내 전기차 누적 판매량 10만대 돌파를 앞두고 그동안 전기차 충전 사업을 검토해왔던 유통업계와 차량 서비스업계의 시장 참여에 관심이 모아진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환경부는 이달 중순 민간 충전사업자 선정 공고를 내고 복수의 사업자를 뽑는다. 최종 사업자 선정은 다음 달 초다. 정부는 다양한 분야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업체 수를 정하지 않았다. 현재 8개 국가 사업자가 연내 10개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독자 브랜드 형태의 충전서비스 사업을 검토해 왔던 대형 할인점, 카셰어링·렌터카, IT서비스, 자동차 딜러 등의 시장 참여가 기대된다. 더욱이 환경부가 그동안 지정제로 운영했던 국가 충전서비스 사업자 운영 방식을 내년부터 폐지할 예정이라, 이번이 정부의 공식적인 위탁 사업 수행 자격을 얻을 마지막 기회라는 점에서 다양한 업체의 관심이 쏠린다.

미국 캘리포니아 지역 공용 주차장에 설치된 전기차 완속 충전기.

국가 충전 사업자에 선정되면 전국 대상으로 공용 충전인프라 구축시 충전기(완속·공용)당 약 3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받는다. 여기에 환경부의 충전인프라(완·급속) 정보망과도 연계, 각종 부대 서비스를 확대할 수도 있다.

아직 수익성이 낮은 국내 시장 상황을 고려하면 국가 사업자는 사업적 위험을 최소화하는 장점이 있다.

정부 관계자는 “올해 추경안에 공용 완속충전기 1만2000대 분 총 340억원의 추경 예산이 통과되면서 충전인프라 접근성과 다양성을 위해 사업자를 추가 선정하게 됐다”면서 “당초 정부 취지대로 정부 보조금에만 의존하지 않으면서 충전인프라 접근성과 서비스 질을 높일 수 있는 업체를 선정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부는 이번 사업자 선정과는 별도로 내년부터 시행하는 개방형 국가 충전사업자 운영 방식은 예정대로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전기차 업계는 충전인프라 확대를 위해 추가 사업자 선정을 반기면서도 기존 충전 업계 이외 다양한 산업분야의 사업 참여기회를 늘려야 한다는 지적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어차피 사업자를 늘린다 해도 기존 충전기 영업브로커를 활용한다면 지금 상황과 달라질 게 없다”면서 “정부 취지대로 자체 투자나 공용시설물 인프라 확장에 적극적인 새로운 분야의 업체를 발굴해야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국가 충전사업자는 대영채비, 에버온, 지엔텔, 파워큐브,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KT, 제주전기차서비스 컨소시엄(에스트래픽), 포스코ICT 컨소시엄(삼성에스원, CJ헬로비전) 등이다. 국내 전기차 보급 수는 현재 약 8만대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