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현대자동차 기침하면 부산 차 부품업 독감 걸린다

입력 2019.07.19 14:14 수정 2019.07.22 18:02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BISTEP 분석..납품 의존도 르노삼성·GM보다 10배↑
자동차 부품업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 자동차부품업은 현대자동차 매출액 변동에는 민감하지만, 르노삼성차나 GM의 매출액 변동에는 큰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산업과학혁신원(BISTEP)은 19일 발표한 '완성차업체의 매출액 변동이 부산 자동차부품업 총요소 생산성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완성차 업체와 지역 자동차부품 산업 간 영향을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매출이 10% 감소할 때 부산 자동차부품업 생산성은 10∼15% 감소해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르노삼성차는 같은 조건에서 지역 자동차부품업 생산성 감소율이 0.7∼1.1%에 그쳤고, GM도 감소율 0.0∼0.8% 수준으로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았다.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현대차로 인한 지역 자동차부품업체 부가가치 손실은 3천80억∼4천730억원 수준이며, 르노삼성차는 220억∼350억원, GM은 최대 250억원 정도이다.

이처럼 현대자동차 영향이 큰 것은 부산지역 자동차 부품업체의 현대차 의존도가 상대적으로 높고, 현대차 ▲매출 규모가 르노삼성차나 GM보다 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부산 차 부품 업체의 완성차 업체별 납품 의존도 [부산산업과학혁신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17년 기준으로 현대자동차 매출규모는 40조원으로 르노삼성차 6조5천억원이나 GM 10조원보다 월등히 높았다.

부산산업과학혁신원 관계자는 "부산 자동차부품 기업은 현대차 종속성이 높고 르노삼성차나 GM 종속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자동차부품업계가 완성차 업체 변동성 등 외부 충격에서 안정적인 성과를 얻으려면 거래처 다변화 등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보고서는 부산시와 부산산업과학혁신원이 수행하는 부산 자동차부품 산업 구조혁신 방안 연구에 반영할 예정이며, 이달 30일 해운대 그랜드호텔에서 열리는 '부산 자동차부품 산업 혁신전략 심포지엄'에서 발표된다.

joseph@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