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중국 전기차 '니오(NIO)', 잇따른 '발화'로 4803대 리콜

박태준 입력 2019.06.28 13:38 수정 2019.06.30 17:29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국의 테슬라'로 불리는 중국 전기차 업체 니오(Nio)가 잇따른 차량 발화 사건으로 대량 리콜을 실시한다. 28일 베이징청년보에 따르면 니오는 작년 4월 2일부터 10월 19일 사이 생산한 스포츠유틸리티(SUV) 전기차 'ES8' 4803대를 리콜한다고 밝혔다.

중국 니오(NIO) 전기차 ES8.

니오는 1만7000대의 ES8 차량을 팔았는데 이 중 3분의 1에 가까운 차들이 리콜 대상이 됐다. 니오는 ES8에 장착된 배터리팩 일부 전선이 극단적인 상황에서 덮개에 눌려 껍질이 벗겨지면서 화재가 발생할 수 있는 안전상의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3개월 동안 중국에서는 발생한 니오 전기차 화재 사고는 최소 3건으로 알려졌다.

중국 IT 공룡 텐센트로부터 투자를 받은 전기차 전문 스타트업인 니오는 세련된 디자인의 자동차를 만들어내며 주목을 받았다.

이 회사는 중국 전기차 업체 중 처음으로 작년 9월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도 했다. 그러나 니오는 아직 판매량이 예상에 못 미치면서 아직 제대로 된 수익을 내지 못하고 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