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중소 車부품사, 中동북 자동차산업 시장서 활로 찾는다

입력 2019.05.26 11:00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트라, '화천르노코리아오토파츠플라자'(KAP) 개최 [코트라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코트라(KOTRA)가 내수시장에서는 어려움을 겪는 한국 중소 자동차 부품사의 중국 진출을 위해 지난 24일(현지시간) 중국 선양(瀋陽)에서 현지 완성차업체인 화천르노를 대상으로 한 '화천르노 코리아 오토파츠플라자'(KAP)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화천르노는 2017년 12월 설립된 화천(華晨)그룹과 르노닛산의 합작사로, 미니밴 등 다목적 차량 개발과 양산에 주력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신차 개발에 들어갈 부품 공급사를 찾기 위해 참여했다.

한국에서는 전장부품 10개사, 차체부품 6개사, 파워트레인 5개사 등 모두 28개 자동차 부품사가 참가했다. 이 중에는 르노삼성에 공급 경험이 있는 부품사 16개사가 포함됐다.

화천르노와 한국 자동차 부품사는 32건의 상담을 진행했고, 첨단 운전자 보조(ADAS) 솔루션을 개발한 '이래AMS'가 오는 6월 중순 화천르노 본사에서 후속 테크쇼를 단독 개최하기로 하는 성과를 거뒀다.

코트라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화천BMW, 디이(第一)자동차 등 동북 3성에 소재한 전통 완성차 기업을 대상으로 한국 중소중견 부품사의 부품 공급망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특히 내수시장에서 어려움을 겪는 지방 부품사들이 중국 시장에서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eun@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태그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