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日보다 임금 20% 높은데..30차례 파업에 망가지는 르노삼성

조재현 기자 입력 2019.02.11 16:44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분 파업 30차례 '역대 최장'..로그 후속 물량 배정 '적신호'
닛산 규슈공장, 부산공장보다 인건비 20%↓·효율성 5%↑
르노삼성 부산공장 전경. (뉴스1 DB) © 뉴스1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가 노조 파업 장기화로 위기를 맞고 있다. 최근 30차례에 달하는 잦은 파업에 국내 소비자들의 시선이 싸늘해지고 있다. 부산공장의 생산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닛산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로그 후속 물량마저 파업 사태로 일본에 빼앗길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노조는 기본급 인상을 요구하고 있으나 회사는 경쟁 관계에 있는 르노그룹 내 일본 공장보다 인건비가 20%나 높은 상황이라며 노조 요구안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르노삼성이 국내 완성차 5개 업체 중 유일하게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마무리 짓지 못한 이유다. 르노 본사 임원까지 나서 파업을 지속할수록 로그 물량 경쟁에서 불리한 위치에 놓인다고 공개 경고했으나 노조는 오히려 강경 투쟁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 노조는 지난 설 연휴 직전인 이달 1일을 포함, 현재까지 총 30차례(112시간)의 부분 파업을 벌였다.

지난해 6월 첫 상견례 이후 노사는 임단협 교섭을 진행하고 있으나 8개월 넘게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노사는 12일 제14차 임단협 교섭을 진행할 계획이지만, 의견차가 커 난항이 예상된다.

노조는 이미 14~16일 부분 파업 계획도 잡아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2011년 르노삼성에 기업노조가 생긴 이래 역대 최장 파업 기록은 연장되고 있다. 회사는 부분 파업으로 인한 생산 손실액을 1000억원 이상으로 추산하고 있다.

임단협 교섭의 핵심 쟁점은 기본급 인상 여부다. 회사는 앞서 경쟁력 확보를 위해 노조가 인상을 요구하는 기본급은 동결하는 대신 보상금을 지급하는 안을 제시했다.

노조는 회사가 좋은 실적을 거둔 만큼 기본금을 10만667원 올려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또한 자기계발비 2만133원 인상, 단일호봉제 도입, 특별 격려금 300만원, 축하격려금 250%, 2교대 수당 인상 등 고정비 인상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노조는 입사 8년 차의 기본급이 130만원가량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회사는 수당 등을 포함할 경우 6000만원 이상의 연봉을 받는다고 반박한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또한 노조가 제시하는 수치는 부산공장 근로자 중 연봉이 가장 적은 근로자를 기준으로 하는 것이며, 지난 2012년 이후 신규 채용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입사 1년 차와 8년 차의 기본급 차이가 사실상 없다는 것이다.

특히 부산공장의 임금 수준이 이미 르노 그룹 내 최고 수준인 상황이기 때문에 고정비 인상을 최소화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야만 장기적인 생존이 가능하다는 방침이다.

부산공장 생산직의 2017년 평균임금은 7800만원으로, 로그 후속 물량을 놓고 경쟁하는 일본 닛산 규슈공장보다 20% 이상 높다는 설명이다.

규슈공장과 부산공장에서 생산하는 차종이 달라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지만, 낮은 고정비로 인해 생산성 역시 5%가량 일본이 높은 상황이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일본 공장의 경우 엔화 약세와 더불어 근로자 평균 연령이 낮아지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아웃소싱 등을 통해 경쟁력을 갖췄으나 부산공장의 경우 높은 임금을 받는 고령 근로자의 비중이 높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파업 장기화로 인해 르노삼성의 미래를 책임져줄 로그 후속 물량 배정에 빨간불이 켜졌다는 것이다.

모기업인 르노그룹이 노조가 파업을 계속하면 로그 후속 물량 배정 협상을 진행할 수 없다는 입장까지 전하면서 위기감은 더욱 커졌다.

로그는 르노삼성 부산공장 생산물량의 절반, 수출 물량의 70%가량을 차지하는 핵심 차종으로 후속 물량을 배정받지 못할 경우 르노삼성의 경쟁력 약화가 불가피하다.

업계 한 관계자는 "과거 노사 모범 사업장이었던 르노삼성이 최근 잦은 파업으로 국내 소비자들의 인식이 싸늘해지고 있다"며 "부산공장의 미래 경쟁력을 위해 임금협상을 최대한 빨리 마무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ho84@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