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佛 에펠탑, 日 도쿄타워..한국은 '국회 수소충전소'

김남이 기자 입력 2019.02.11 15:58 수정 2019.02.11 16:51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산업부, 규제샌드박스 도심 4곳 수소충전소 허용..수소경제 랜드마크될 듯
일본 도쿄타원 근처에서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의 모습 /사진=김남이 기자

서울 도심, 한국의 대표하는 국회에 수소충전소가 생긴다. 규제로 막혀있던 수소충전소 설치가 숨통이 트이는 모습이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수소경제에 한걸음 전진했다 평가가 나온다. 머니투데이가 청와대나 국회에 수소충전소가 필요하다고 제언한지 1년 만에 '국회 수소충전소'가 현실이 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현대차가 신청한 5곳 가운데 △국회 △ 현대차양재수소충전소 △서울시 탄천물재생센터 △현대 계동사옥(조건부) 4곳에 ‘도심지역 수소충전소 설치·운영’ 규제특례를 허용했다. 나머지 서울시 중랑 물재생센터는 부지활용계획이 정해진 후 재논의하기로 했다.

지난달 17일 문재인 대통령은 울산에서 열린 수소경제 로드맵 발표 행사에서 "2030년 수소전기차와 연료전지에서 모두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하는 것이 목표"라고 선언했다. 하지만 수소충전소 부족은 수소경제 구축의 걸림돌로 꼽혀 왔다.

특히 도심 지역의 충전소 부족은 심각한 상태였다. 서울의 경우 수소충전소가 2곳(상암, 양재)뿐이고 모두 도심에서 떨어져 있다. 수소충전소를 지으려 해도 입지제한 등 각종 규제가 발목을 잡았다. 현대차가 직접 ‘규제 샌드박스’ 사업으로 신청한 배경이다.

프랑스 파리의 경우 에펠탑 인근 알마광장에 수소충전소가 설치돼 있고, 일본 도쿄에는 도쿄타워 근처에 수소충전소가 운영 중이다. 파리 알마광장 수소충전소의 경우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방문해 화제가 됐다.

국회 수소충전소 조감도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산업부는 도심 수소충전소 규제특례를 검토하기 시작했고, 국회의 적극적인 참여로 ‘국회 수소충전소’ 설립이 결정됐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하루 50대 이상 충전이 가능한 규모(250kg)로 설립될 예정이다. 국회 경비대 옆 의사당대로와 맞닿은 200~300평의 부지를 활용할 계획이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현대차가 직접 구축할 계획으로 인·허가와 안전섬 검사 등을 거쳐 7월 말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완공되면 우리나라 수소경제를 상징하는 랜드마크가 될 전망이다. 현대차는 올해 도심 지역 4곳, 고속도로 휴게소 4곳 등 총 8곳에 수소충전소를 추가로 구축할 예정이다.

또 수소충전소 운영 및 정비를 위해 설립된 SPC(특수목적법인) 하이넷(HyNet)에도 지분 참여를 한다. 하이넷은 2022년까지 충전소 100곳을 설립하는 게 목표다.

현대차 관계자는 “도심형 수소충전소 구축이 훨씬 쉬워진 만큼 수소경제도 조기에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국회 수소충전소는 수소충전소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이 기자 kimnami@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