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김정은의 새 마이바흐.. 벤츠가 알고도 뽑아준 듯

이창환 기자 입력 2019.02.11 15:35 수정 2019.02.12 11:45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동차 애호가’로 알려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 차량 목록에 최근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00’이 추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새 차는 2018년식으로 과거 공개된 김정은의 ‘벤츠 마이바흐 S600 풀만가드’와는 다른 모델로 추정된다.

지난달 3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행사장 보도 영상에서 포착된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00 추정 관용차. /조선중앙TV

김정은이 타는 관용차는 주로 특수 제작된 차량인데, 벤츠 의전차량은 독일 다임러그룹 산하 자회사가 직접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새 관용차를 들여오는 과정에서 대북 제재를 위반했을 뿐만 아니라 벤츠가 속한 다임러그룹도 이를 알고 묵인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자동차 업계 한 관계자는 "벤츠에서 만드는 의전차량은 사용자가 생산 회사에 직접 주문하는 것이 관례이고 특히 대통령 등 국가수반이 타는 차는 경호실에서 구입 초기부터 관여한다"며 "아무리 중간 브로커를 거쳤다고 해도 특수 제작된 2018년식 S600을 누가 타는지 벤츠 본사가 몰랐을 리 없다"고 말했다.

◇새 관용차 ‘마이바흐’ 산 김정은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NK뉴스가 지난 8일(현지 시각)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최근 북한 관영 매체에 나온 김정은의 차량이 전에 보지 못한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00으로 확인됐다. 김정은의 새 관용차는 중국 방문 공연을 마치고 돌아온 친선예술대표단을 격려하기 위해 이동하는 장면에서 포착됐다.

김정은의 새 관용차 2018년형 S600은 특수 제작된 것을 고려하면 대당 가격이 10억원을 훌쩍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의전차량으로 만들어지는 S600은 자동 소총과 수류탄으로도 뚫을 수 없고 화염방사기나 화염병에도 타지 않도록 외관 전 부분이 특수 방화 처리됐다. 화학가스 공격에 대비해 공기흡입구에 산소 공급 시스템이 갖춰져 있고, 라디에이터와 기름 탱크도 총격에 견딜 수 있도록 특수 제작됐다.

특수 제작된 문은 항공기와 맞먹는 두께로 제작됐으며, 사고로 타이어가 터지더라도 시속 100㎞의 속도로 주행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특히 제작 방식은 주문 제작으로 이뤄지며, 무게는 5t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벤츠는 누가 타는 차량인지 알았을 것"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00 풀만가드. /벤츠 코리아 제공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핵·미사일 개발에 대한 제재 조치로 대북 사치품 수출을 금지하고 있다. 안보리는 2006년 ‘사치품’의 북한 반입을 금지했고 2013년에는 사치품 범주에 ‘호화 자동차’를 명시했다.

김정은의 새 관용차 2018년형 S600이 어떤 과정을 거쳐 북한으로 들어갔는지 알 수 없지만 대북 제재 위반임은 분명하다. 지난해 9월 미국 상무부는 방탄 벤츠 리무진을 수출한 혐의로 중국과 홍콩 기업을 수출입 금지 명단에 추가했다. 자동차 업계 한 관계자는 "방탄 벤츠 리무진은 북한에서 의전용 차량으로 대부분 사용된다"며 "김정은의 새로운 차량은 이번에도 중국에 있는 중간 판매업체를 통해 수입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 세계에서 생산·판매되는 의전차량은 대부분 특장차 등 차량개조 업체가 제작한다. 벤츠 의전차량은 다임러그룹 산하 자회사가 직접 제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통 엔진 등 파워트레인은 기존 모델을 기반으로 하되 차체 강판부터 유리, 타이어까지 나머지 거의 전 부분에 걸쳐 보안에 맞게 제작한다.

방탄 기능을 갖춘 의전 차량은 각국 정상이 타고 나올 때마다 언론의 높은 관심을 받는다. 벤츠로서는 김정은이 자사 차를 타는 장면이 나온다면 손해 볼 게 없다. 김정은이 탈 차인 것을 미리 알았더라도 직접 판매한 것이 아니라면 대북 제재를 피해갈 수도 있다.

벤츠 코리아 관계자는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00은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차량이 아니어서 정확한 내용을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

관련 태그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