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수소차 지원금, 최대 4000만원..6년 뒤엔 반값에 산다

김종호 입력 2019.02.09 14:45 수정 2019.02.09 15:28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소차 분야 '세계 1위' 목표 내건 정부..지자체 지원 활발
강원도, 전국에서 가장 많은 4000만원 수준 지원금 지원 중
청와대가 지난해 도입한 현대자동차의 수소연료전지차 넥쏘. (사진=청와대)

[이데일리 김종호 기자] 친환경차로 자리매김한 수소연료전지자동차(수소차)에 대한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각종 지원금이 최대 4000만원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오는 2040년까지 국내외 시장에 수소차 620만대를 보급(연평균 약 30만대)한다는 계획으로, 6년 뒤에는 현재 7000만원에 육박하는 수소차 가격이 일반 내연기관차 수준인 3500만원 정도까지 내려갈 전망이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일반인이 수소차를 구매하는 경우 최대 660만원의 세제 감면을 받을 수 있다. 개별소비세 400만원과 취득세 140만원, 교육세 120만원 등이다. 여기에 공영주차장 주차료과 고속도로 통행료도 각 50% 할인 받을 수 있다.

지자체별로 수소차에 대한 지원금은 각기 다르다. 가장 많은 지원금을 제시하는 지자체는 강원도다.

강원도는 국내 유일 수소차인 현대차(005380)의 준중형 SUV 넥쏘 구매비용인 6890만원의 최대 60%인 4250만원을 지원한다. 이미 올해 지원 규모(총 100대)를 삼척(50대)과 원주(19대), 춘천(14) 등 각 시·군에 배정했다. 강원도는 수소충전소도 올해 강릉과, 삼척, 춘천 등에 설치하고 오는 2025년까지 도내 25개소를 구축할 예정이다.

대전시도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은 3550만원의 수소차 보조금을 지원 중이다. 지난해 12월 말까지 현대차 영업점에서 수소차 구매신청자 65명을 모집했다. 대전시는 오는 2022년까지 수소차 1045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소차를 보급할 계획(1000대)인 울산시는 지난해와 같은 수준인 3400만원을 지원금으로 제공하고 있다. 울산시는 오는 2022년까지 총 7000대에 달하는 수소차를 보급하기로 했다. 이미 전국 11개 수소차 충전소 중 가장 많은 4개의 충전소를 운영 하고 있다. 연내 7곳까지 늘릴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17일 수소차 분야에서 세계 1위에 올라서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오는 2040년까지 국내외 시장에 총 620만대를 보급(연평균 약 30만대)하겠다는 공격적인 목표다.

수소차는 차량 탱크 내 수소에 산소를 공급받아 전기를 생산하는 방식의 차다. 전기를 외부에서 직접 충전하느라 주행거리에 한계가 있는 전기차를 이을 차세대 친환경차로 꼽힌다.그러나 대당 7000만원인 높은 생산비용 탓에 아직 상용화 단계엔 이르지 못했다. 국내 누적 보급대수는 2017년 177대, 지난해엔 889대에 불과하다. 해외 수출물량을 포함해도 2000대에 미치지 못한다.

정부는 중·장기적으로 규모의 경제를 구축하고 수소 충전소 등 인프라를 확충한다면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완성차는 통상 3만대 양산 체제가 갖춰지면 생산단가가 30% 내려가고 10만대가 되면 50% 수준이 된다. 6년 후면 현 수소차 가격은 7000만원(보조금 제외)이 일반 내연기관차 수준인 3500만원까지 내려갈 수 있다.

정부는 당장 올해 보조금 지원을 통해 수소차를 4000대를 신규 보급하고 2022년까지 누적 보급량을 8만대(연 약 3만대 생산)까지 늘린다. 20년에 걸쳐 수소택시와 버스, 트럭도 총 15만대(각 8만·4만·3만대)도 보급한다.

김종호 (kona@e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