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사진] 현대차, 걸어 다니는 차 '엘리베이트' 공개

이정현 미디어연구소 입력 2019.01.08 09:30 수정 2019.01.08 15:14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디넷코리아=이정현 미디어연구소)현대자동차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걸어 다니는 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를 처음 공개했다고 미국 IT매체 씨넷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엘리베이트'는 바퀴가 달린 4개의 로봇 다리를 움직이는 신개념 모빌리티로, 기존 자동차가 접근이 어려운 험난한 지형에서도 쉽게 걷거나 오를 수 있다.

현대자동차가 'CES 2019'에서 걸어 다니는 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를 첫 공개했다. (사진=현대자동차)


공개된 자동차는 기존 자동차처럼 4개의 바퀴가 있지만, 바퀴는 기계식 다리에 달려 차량과 연결돼 있다. 다리는 여러 개의 축을 가지고 있으며, 콘셉트 카에 동력을 공급하는 전기 모터도 바퀴 자체에 탑재돼 있다.

엘리베이트는 1.5m 높이의 벽을 오르고, 1.5m 간격으로 발을 내 딛어 걸을 수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에 따르면, 엘리베이트는 로봇 다리를 차체 안쪽으로 접어 넣어 일반 주행 모드로 변신해 일반적인 자동차처럼 고속도로에서 주행할 수 있다. 하지만, 1.5m 높이의 벽을 오르고, 1.5m 간격으로 발을 내 딛어 걸을 수 있다. 포유류나 파충류의 두 가지 걸음걸이로 험난한 지형에서도 잘 걸을 수 있다.

엘리베이트는 기존 자동차가 접근이 어려운 험난한 지형에서도 쉽게 걷거나 오를 수 있다.(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와 엘리베이트를 함께 개발한 美 디자인 컨설팅 회사 선드벅 페라의 디자인 매니저 데이비드 바이론(David Byron)은 “고속도로에서 3m 밖에 떨어지지 않은 눈 도랑에 떨어져 오도가도 못하게 된 차량이 위험한 지형을 걷거나 기어오를 수 있다고 상상해보라”며, "이것은 차량 이동성의 미래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걸어다니는 차 엘리베이트가 상용화할 경우 수색이나 구조, 교통 약자 이동 편의 증진 등 공공 분야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바퀴가 달린 4개의 로봇 다리를 움직이는 신개념 모빌리티 '엘리베이트' (사진=현대자동차)

이정현 미디어연구소(jh7253@zdnet.co.kr)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