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전기차 보조금 1위 여수 '1100만원', 우리 동네는?

이정민 입력 2018. 01. 20. 09:3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GM 볼트 EV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연초부터 전기차 시장이 치열하게 달아 오른다. 한국GM 쉐보레 볼트EV,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 등이 출사표를 던졌다. 소비자들의 관심은 자연스레 얼마나 보조금을 받을 수 있을지로 쏠린다. 전남 여수시가 1100만원을 지원하며 전국에서 가장 많은 보조금을 지급하는 가운데 우리 동네는 얼마나 될까.

지난 17일 볼트EV의 사전계약은 9시 시작 후 3시간 만에 준비된 물량 4700대가 모두 동났다. 최대 383km의 주행거리와 다양한 트림(3종)이 소비자들의 마음을 빼앗았다.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 역시 짜릿한 관심을 받고 있다. 코나 일렉트릭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최초로 고속도로 주행보조 시스템 등 반자율주행 장치가 탑재돼 차별점을 갖췄다. 1회 충전 주행거리도 390㎞(자체실험) 정도로 우수하다.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매를 꺼리는 것은 5000만원에 달하는 비싼 가격때문이다. 이에 정부는 구매 시 국고보조금을 지원해 전기차 보급을 장려하고 있다. 최근 발표된 올해 보조금 규모를 살펴보자.

환경부에 따르면 보조금은 배터리 용량과 주행거리 등 성능을 고려해 승용차를 기준으로 최소 1017만원에서 최대 1200만원까지 등급을 나눠 지원한다. 참고로 지난해까지는 승용차 한 대당 무조건 1400만원을 지원했다.

전국 주요도시 전기차 보조금 지원 규모


차종별 올해 지원금은 볼트EV가 1200만원을 지급받고 현대차 아이오닉 N·Q트림이 1127만원, 아이오닉 I트림 1119만원을 지급 받는다. 기아차 쏘울 1044만원, 르노삼성 SM3 1017만원 등이다. 트위지 같은 초소형전기차 보조금은 차종 관계없이 450만원으로 통일됐다.

여기에 지방자치단체별로 보조금이 또 있어 소비자들은 쏠쏠한 혜택을 본다. 지자체별로 보조금 액수가 다르지만 평균 600만원 선이다. 승용차 기준 서울, 부산, 울산, 경기도 31개 지자체 500만원, 대구, 인천, 제주, 전북 14개 지자체, 경북 23개 지자체 600만원, 광주, 대전, 세종 700만원 등이다. 가장 많은 보조금을 지원하는 곳은 1100만원을 주는 여수다. 전남 신안, 강진군은 440만원으로 규모가 가장 적다.

예를 들어 여수에 사는 사람이 볼트EV LT트림(4558만원)을 구매한다면 국고보조금 1200만원에 지자체보조금 1100만원, 총 2300만원을 지원 받는다. 여기에 전기차 세금감면혜택 개별소비세 최대 300만원, 교육세 최대 90만원, 취득세 최대 200만원까지 더해지면 가격대는 2000만원대로 훌쩍 내려간다.

지역별 보조금 현황은 환경부 전기차충전소 홈페이지(http://www.ev.or.kr)에 들어가면 확인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3종(하이브리드, 전기차,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